Auto Times

No.1 자동차 신문

최신기사

더보기
[시승]뼛속까지 크로스오버, 인피니티 Q30S 2.0t
인피니티와 벤츠는 지난 2011년부터 엔진과 플랫폼을 공유하고 있다. 이는 다양한 라인업을 확장하기 위한 전략상 협업이다. 인피니티가 브랜드 최초로 내놓은 크로스오버 Q30도 이러한 연장선상에 있다. 벤츠 A클...
[시승]눈과 귀로 누리는 호사, 마세라티 르반떼S
마세라티(Masereti)라는 브랜드가 주는 기대감이 있다. 주위 사람들의 시선을 잡아끄는 매력인데, 그 중에서도 강력한 달리기와 매혹적인 디자인, 그리고 배기음이 꼽힌다. '스포츠카 DNA'를 강조하는 마세라티가 ...
[시승]더 이상 '미니(MINI)'가 아니다, 컨트리맨 ALL4
컨트리맨은 미니가 세계적인 소형 SUV 흐름을 타고 개발한 전략 제품이다. 미니 해치백을 부풀린 듯한 외형과 미니 특유의 고카트를 연상케 하는 주행 감성에서 멀어진 탓에 '더 이상 미니답지 않다'는 평을 많이 ...
[120초 시승기]미니 컨트리맨, "더 이상 작지 않아"
미니가 2세대 완전변경차 컨트리맨을 국내 출시했습니다. 신형 컨트리맨은 전 세대에 비해 차체를 키우고 공간활용도를 높인 게 특징입니다. 가족단위 소비자의 라이프 스타일을 만족시키기에 충분하다고 회사는 강...
[시승]하이브리드 초월한 EV, 토요타 프리우스 프라임
토요타가 프리우스 프라임으로 국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카(PHEV)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최근 서울모터쇼를 통해 처음 소개됐지만 글로벌에선 이미 2세대로 통한다. 하이브리드로 친환경차 분야에 앞장섰던 토요...
[시승]다재다능한 재주꾼, 볼보차 크로스컨트리
볼보자동차에서 '크로스컨트리'는 기존 승용제품군의 지상고를 높이고 섀시를 손봐 전천후 주행성능을 강조한 스페셜리스트를 뜻한다. 세단의 키를 높인 S60 크로스컨트리나 왜건을 손본 V60 크로스컨트리와 같이 ...
[120초 시승]볼보차 크로스컨트리, 잘 만들었다
볼보자동차코리아가 '더 뉴 크로스컨트리'를 출시했습니다. S90의 왜건형인 V90를 기반으로 전고와 지상고를 높여 세단과 SUV의 장점을 결합한 제품인데요. XC90, S90에 이어 마지막으로 선보이는 플래그십 '90' 클...
[그 남자의 시승]기본기+독창성, 시트로엥 그랜드 C4...
운동을 잘하기 위해서는 기본기가 중요하다. 예를 들어 아이스하키는 파워스케이팅, 퍽컨트롤, 슈팅, 포메이션 등이 탄탄해야 비로소 시합에 나가 재밌고 즐거운 경기가 가능하다. 자동차도 마찬가지다. 탄탄한 기...